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1 오후 04:44: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학교소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글꽃을 피우는 들꽃네 아이들의 시울림 이야기
청송 이전초등학교 전교생 18명 시인들의 봄 시화전
조학제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30일(목) 11:1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청송영양인터넷뉴스
청송 이전초등학교(교장 이강익)에서는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10일까지 약 3주간 ‘글꽃을 피우는 들꽃네 아이들’이라는 주제로 학교 2층 복도에서 봄 시화전을 열었다. 지난 3월부터 학생들이 직접 고사리 같은 손으로 쓴 글과 그림을 예쁜 시화에 담은 이 행사는 작년부터 인성교육의 일환으로 이전초등학교에서 실천하고 있는 특색교육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특히 3,4학년 학생 6명은 작년 교육부의 ‘학생 책쓰기 동아리’지원으로 시집 『들꽃네 아이들 vol.1』을 정식 출판한 경험이 있는 등단 작가들이다. 평소 보고 듣고 느낀 점을 일기장에 꾸준히 쓰고, 수업시간에 그림책을 읽고 노래를 부르며 공부했던 것이 학생들의 시초(詩草)가 되었다. 처음에는 3,4학년 학생들이 쓰던 시를 이제는 전교생이 모두 함께 쓰고 읽고 생각을 나누게 되었다. 6명으로 시작된 ‘시울림’이 18명으로 퍼져나간 것이다.
사실 이전초등학교의 분교 중 하나인 부동분교(1992년 폐교)는 한국아동문학의 거장인 이오덕 선생이 신규 발령받아 글쓰기교육을 시작한 뜻깊은 학교이다. 학생 책쓰기 동아리를 지도하는 박재선 교사는 “이오덕 선생님의 뜻을 이어, 참 삶을 가꾸는 글쓰기를 통해 어린이들이 알찬 실력과 바른 마음으로 미래의 꿈을 키워 갔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강익 교장은 봄 시화전 축하 인사를 통해 “늘 시를 읽고 쓰는 학생들이 바른 마음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 좋은 글을 쓰는 작가도 좋지만, 훌륭한 삶을 사는 사람으로 성장하길 바란다.”라고 했다. 6학년 김정민 학생은 “처음엔 글쓰기가 부담스러웠지만 친구들과 선생님의 격려로 쓰기 시작해서 지금은 뿌듯하고 즐겁다”고 말했다.
한편 이전초등학교는 전교생의 시화전 작품들을 모아 오는 10월 경 『들꽃네 아이들 vol.2』도서 출판 및 출판기념회를 연다고 한다. 경북교육에 아름다운‘시울림’을 전할 ‘들꽃네 아이들’의 행보가 기대된다.
조학제 기자  
- Copyrights ⓒ청송영양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안전한 추석, 119가 지킨다!!
영양군 보건소, 찾아가는 산부인과 ..
대한민국 별천지 영양에서
영양교육지원청, 학교급식 조리종사..
경북교육청 ‘홈페이지 열린 교육감..
경북교육청,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북부제2교도소 한빛예술단 문화..
“바르게살기운동 청송군협의회”
『일월면 새마을회』, 추석맞이 사..
쌀산업의 주역!! 경북 쌀전업농 회..

최신뉴스

경북교육청, 8월말 퇴직교원 훈·..  
경북교육청,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국 유일! 학생 개인별 교육과정 ..  
경북교육청 ‘홈페이지 열린 교육..  
경북교육청, 공공도서관 전시·공..  
경북교육청, 다자녀ㆍ장애자녀 양..  
한복·자수문화’ 남북 공동 유네..  
경북도, 추석맞이 하천재해예방사..  
미래를 향한 큰 날개짓, 새바람 행..  
2019 바르게살기운동 경상북도 청..  
경북 소재·부품 종합기술지원단’..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  
청년농업인 이웃사촌 시범마을 성..  
야생동물로 인한 피해자 치료비 지..  
쌀산업의 주역!! 경북 쌀전업농 회..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청송영양인터넷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8-08-25947/ 주소: 경북 청송군 진보면 진보로 137(서울치과 3층) / 발행인 : 권동준 / 편집인 : 조학제
mail: cynews114@naver.com / Tel: 054-872-7114 / Fax : 054-872-711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55 / 등록일 : 2013.03.1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학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