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1-11 오전 09: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도정.의회뉴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북도, 계약원가심사로 예산 521억원 절감
예산낭비 사전 예방, 절감된 예산 일자리 창출 등 재투자
조학제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11일(금) 08:3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경상북도는 계약원가심사로 521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계약원가심사 제도는 예산낭비를 방지하고 효율적인 재정운영을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발주하는 사업의 원가산정, 공법선택, 설계변경 적정성 등을 심사하는 제도다.
도는 지난해 본청, 직속기관, 사업소, 시·군 등을 대상으로 공사, 용역, 물품구매 등 715건 7천195억원에 대해 계약 전(前) 원가심사를 통해 521억원(절감률 7.2%)을 절감했다.
토목·건축공사 428건에 459억원, 용역 202건에 57억원, 물품구매 등 85건에 5억원을 줄였다.
주요 절감 사례로 △공사분야에서는 성주2일반산업단지 연결도로사업의 사토 운반 장비를 덤프 15ton에서 24ton으로 조정하고, 철근가공을 현장이 아닌 공장가공으로 조정하는 등 15억원을 절감했다. 또한 의성 반려동물 문화센터 건립공사에서 사급자재인 메쉬휀스, 파고라를 관급자재로 조정하는 등 14억원을 절감했다.
△용역분야는 수륜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설계용역에 불필요한 노선측량 및 품질 시험비 제외 등으로 2억원을 절감했다.
△설계변경분야는 헐티재지구 붕괴위험지역 정비공사의 발파암 유용 시 기계 소할(小割) 물량은 유용량의 15%적용으로 6천만원을 절감했다.
이러한 성과는 실무 경험이 풍부하고 전문지식을 갖춘 공무원을 심사부서에 배치하고, 업무 매뉴얼 작성, 심사 사례집 제작, 워크숍 개최 등 담당 공무원의 원가심사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도는 절감된 예산을 투자유치 및 일자리 창출 등에 재투자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부실공사를 예방해 공사의 안전성을 높이는 등 일거양득의 효과를 나타냈다.
이창재 경북도 감사관은 “내실 있는 원가심사를 위해 올해 개정된 설계기준 설명, 원가심사 우수 절감 사례를 전파하고, 대규모 복합공사는 찾아가는 현장 원가심사로 심사기간을 단축해 지방재정이 조기 집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경북도는 2008년부터 2018년까지 10년 동안 7천593건에 대한 계약심사로 5천672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조학제 기자  
- Copyrights ⓒ청송영양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현서고, 2018 학교예술교육 공모전 ..
경북도, 올해의 MVP 공무원에 김충..
경북도, 거점육성형 지역개발계획 ..
추위야 물러나거라, 영양군 무료 스..
경북지역자율방재단, 우리 시·군이..
이철우標 경북도정 6개월... 탈권위..
영양군, '도로명주소사업' 우수기관..
모두에게 희망을 주는 따뜻한 교육 ..
청송 주왕산, 한국관광 100선 선정!..
이동필 전(前) 농식품부 장관, 경북..

최신뉴스

임종식 경북교육감! 충혼탑 참배 ..  
모두에게 희망을 주는 따뜻한 교육..  
경북교육청,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  
경상북도교육장학회  
경북교육청, 내년 고교 입학금 전..  
경북도, 한옥건립 지원사업으로 건..  
경북도, 올해 하천사업에 1천838억..  
경북도, 시장개방·기후온난화 대..  
경북도, 계약원가심사로 예산 521..  
경북도, 거점육성형 지역개발계획 ..  
이철우標 경북도정 6개월... 탈권..  
한겨울 속 경북에 취하다... 겨울..  
이동필 전(前) 농식품부 장관, 경..  
울릉일주도로 미 개통구간 55년만..  
경북지역자율방재단, 우리 시·군..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청송영양인터넷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8-08-25947/ 주소: 경북 청송군 진보면 경동로 4442-1 / 발행인 : 조학제 / 편집인 : 조학제
mail: cynews114@naver.com / Tel: 054-872-7114 / Fax : 054-872-711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55 / 등록일 : 2013.03.1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학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