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15 오후 04:14: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문화 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영양군,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 운영방향 새롭게 모색
전국적인 관광지로 부상할 큰 그림
온라인마케팅 강화 및 편의시설 개선
조학제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28일(목) 11:2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청송영양인터넷뉴스
영양군(군수 오도창)이 자부심을 갖고 있는 조선시대 음식디미방체험형 관광자원인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 운영 활성화 방안을 새롭게 모색하고 있다.
25일 영양군에 따르면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은 2018년 4월 10일 개원 이후 11,000여 명의 관광객이 다녀갔지만 대부분 경북의 관광객들이었으며, 개원 1주년이 다가오는 시점에 2019년 운영계획을 새롭게 수립하여 전국적인 관광지로 부상할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전했다.
우선 관광 전문가의 시각에서 효율적인 교육원운영 방안을 찾기 위해 상반기에 서울 소재 관광전문업체의 컨설팅 용역 후 운영 방향을 재설정하고 3월 중에 고급 호텔 수준으로 편의용품을 정비하고, 문화시설사업소 내 전 공무원 및 관련 종사자를 대상으로 관광서비스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해설 편차 해소를 위해 ‘음식디미방 및 장계향 해설 표준 매뉴얼’도 제작할 예정이다.
새로운 온라인 마케팅 방식도 추진한다. 전국 최초로 지방행정공제회와 파급력이 큰 지방공무원을 대상으로 체험 여행상품 ‘공동구매 방식’과 경제적 사정으로 저가 여행을 추구하는 1020세대를 겨냥해 1만 원대 체험여행 상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문화마켓’과도 협의 중이다.
또한, 한류(한식, 한옥, 민속놀이)에 관심이 많은 외국인 관광객을 늘리기 위해 3월 초에 대구·경북영어마을 원어민 교사 60여 명과 함께 음식디미방 체험행사를 갖고 유명한 음식 방송 유투버(영국남자 졸리)초대, 하반기에는 다국어 오디오가이드 제작, 외국어 간판 설치, 한국관광공사 일본 홍보 마케팅행사 참여 등을 통해 외국인 대상 홍보마케팅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단체 체험객 위주로 교육원을 운영하고 있어 대구 및 전국 지자체 여성 단체와 협약을 체결하여 지속적인 관광객 확보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박영탁 문화시설사업소장은 “개원 1주년이 다가오는 시점에 운영현황 및 실태를 점검하여 방향을 재설정하고 시스템을 정비하여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이 특정 종가와 유교문화를 추대하는 관광자원이라는 틀을 깨고, 맛과 멋이 있어 전국에서 찾아오는 관광지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조학제 기자  
- Copyrights ⓒ청송영양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송군선관위, 조합원에게 금품제공..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특별인..
경북도, 농업인단체와 소통 위해 현..
임종식 경상북도교육감! 인터뷰
청송署, 2019년 아동안전지킴이 발..
입학식! 파천6남매 가족으로 하나 ..
경북교육청, 「교육감에게 바란다」..
제 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청송·..
경북교육청, 「공사관리·감독」청..
국비 확보, 관광 활성화!... 도-시-..

최신뉴스

「2019년 영양군 달라지는 제도」 ..  
영양군, 정책디미방 출범  
명예사회복지공무원 확대 실시  
영양군, 택시 기본요금 6년 만에 ..  
청기면 체육회 새롭게 출발하다  
영양군 체육회 2019년을 향한 힘찬..  
영양군인재육성장학회 이충권 이사..  
입암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영양군,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 체..  
제11회 입암면민 화합 민속 윷놀이..  
제14회 일월면민 화합 윷놀이 대회..  
제 15기 음식디미방 푸드스쿨 수료..  
제20회 옥녀봉 장승제 개최  
‘영양군보건소와 연계한 드림스타..  
신나는 겨울 설원을 달리자!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청송영양인터넷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8-08-25947/ 주소: 경북 청송군 진보면 경동로 4442-1 / 발행인 : 조학제 / 편집인 : 조학제
mail: cynews114@naver.com / Tel: 054-872-7114 / Fax : 054-872-711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55 / 등록일 : 2013.03.1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학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