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1 오후 04:20: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문화 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청송군, 국가지질공원 재인증 추진!
청송국가지질공원 현장 실사 가져, 다음 달 중순 재인증 여부 확정
조학제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1일(목) 10:4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청송영양인터넷뉴스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지난 3일 군청 제1회의실에서 국가지질공원 위원과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청송국가지질공원 운영 보고회’를 시작으로 2박 3일간의 국가지질공원 재인증 실사에 들어갔다.
지질공원 현장 평가에 앞서 진행된 이날 보고회에서는 지질공원 브랜드를 활용한 교육 및 관광프로그램 개발, 관광인프라 구축, 관광수요의 증가, 주민들의 의식 변화 등 지질공원 인증 이후 청송군의 변화상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청송군은 선캄브리아기의 변성암, 중생대 퇴적암과 화성암, 신생대의 관입화성암 등 다양한 지질이 분포하고 있으며, 이들 간의 상호작용으로 생긴 주왕산, 달기약수탕, 청송꽃돌, 백석탄 포트홀, 신성리 공룡발자국 등 지질학적 가치가 높은 24개소의 지질명소가 있다. 이 명소들을 비롯해 청송의 지질학적 특성과 아름다운 자연경관은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14년 국가지질공원, 2017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되었다.
특히 청송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이후 기존의 국제적인 브랜드인 국제슬로시티 청송, 청송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과 지질공원 브랜드를 연계하여 청송만이 갖고 있는 다양한 관광 콘텐츠 및 프로그램을 개발해 관광객의 청송 방문을 유도하고 있다는 점이 단연 돋보인다.
실제로 2019년 ‘빅데이터 기반 청송군 관광객 통계 조사 분석’ 에 따르면 고속도로 개통, 세계지질공원 인증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2018년 청송 방문 관광객은 540만 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날 보고회에 참석한 윤경희 청송군수는 “청송군은 지질공원 인증 후 지역 브랜드에 대한 주민들의 인식이 크게 변했다.”며 “이를 동력으로 삼아 자연경관을 보존하고, 지질공원 브랜드를 활용한 지속가능한 지역 발전을 이룩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국가지질공원 위원회는 4월 5일(금)까지 주방계곡, 신성계곡, 지질공원 협력업체, 태행산 꽃돌 생태 탐방로 조성지 등 지질현장을 답사하고 다음 달 중순쯤 재인증 여부를 확정할 계획이다.
조학제 기자  
- Copyrights ⓒ청송영양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10회 영양군다문화가족 한마음 운..
고추 안정생산 위한 병해충 관리 철..
한국의 서원, 2019년 유네스코 세계..
경북도, 베트남·태국 현지 수출상..
경북도, 농업생산기반정비사업 국비..
청송군, 국가지질공원 재인증 성공
수비면 마을민주주의 첫 걸음마 시..
소통과 협력이 강소농의 경쟁력입니..
외조상을 아시나요? 참된 가정의 의..
저출생 극복을 위한 힘찬 비상... ..

최신뉴스

경북도,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희..  
경북도, 국토부 지역개발 공모사업..  
경북도, 지적발달장애인복지대회 ..  
저출생 극복을 위한 힘찬 비상... ..  
심뇌혈관질환 걱정 없는 건강한 경..  
한국의 서원, 2019년 유네스코 세..  
경북도, 새마을 대학생 해외봉사단..  
경북도, 베트남·태국 현지 수출상..  
경북도, 농업생산기반정비사업 국..  
경북·대구 문화관광해설사 맞손....  
소통과 협력이 강소농의 경쟁력입..  
고추 안정생산 위한 병해충 관리 ..  
영양교육지원청, BEST 친절공무원 ..  
영양군, 7월부터 지방세 고지서 모..  
2019년 7월 주민세 신고납부 안내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청송영양인터넷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8-08-25947/ 주소: 경북 청송군 진보면 경동로 4442-1 / 발행인 : 조학제 / 편집인 : 조학제
mail: cynews114@naver.com / Tel: 054-872-7114 / Fax : 054-872-711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255 / 등록일 : 2013.03.19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학제